‘판벌려’ 송은이 “호흡 잘 맞는 4명의 전쟁이 시작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코미디언 안영미(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신봉선, 송은이, 김신영.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코미디언 송은이가 “기획하고 직접 출연하는 프로그램을 내놓는다. 이번에는 출연자의 입장에 더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4일 오후 3시 서울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열린 JTBC2 새 예능프로그램 ‘판벌려-이번 판은 한복판'(이하 ‘판벌려’)의 제작발표회에서다.

‘판벌려’는 코미디언 송은이·김신영·안영미·신봉선 등으로 구성된 프로젝트 그룹 셀럽파이브가 ‘연습생 신분’으로 돌아가 분야별 전문가에게 레슨을 받고, 중앙에서 활약할 이른바 ‘센터’ 멤버를 뽑는 과정을 담는다. 이날 오후 8시 처음 방송된다.

송은이는 “셀럽파이브의 시작은 김신영의 전화 한 통으로 시작됐다. 지난해 1월 음반을 내고 본격 활동을 시작했다. 4명이 호흡이 워낙 잘 맞아서 어떤 판을 벌려도 유쾌하고 재미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면서 “센터를 차지하기 위한 4명의 전쟁이 그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각자도 빛나지만 같이 뭉쳤을 때 더 시너지 효과가 나는 것 같다. 우리가 하나되는 걸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