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프랑스 시작, 전세계서 순차적 개봉…리메이크 판권 문의 쏟아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기생충’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이 해외 관객 공략에 나선다.

국내 개봉 5일 만에 370만 관객을 동원, 손익분기점을 돌파하며 흥행 질주 중인 ‘기생충’이 프랑스를 시작으로 해외에서 관객을 만난다.

4일 CJ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기생충’은 5일 프랑스에서 개봉된다. 이어 홍콩, 싱가포르, 베트남, 호주, 뉴질랜드, 대만 등에서 이달 중 순차적으로 개봉하며 다음 달에는 러시아와 태국, 9월에는 체코와 폴란드 관객을 만난다.

북미에서는 오는 10월 11일 개봉한다. 10월부터는 할리우드 배급사들이 아카데미 시상식을 겨냥한 영화들을 선보이는 이른바 ‘오스카 시즌’이어서 더욱 주목된다.

앞서 뉴욕타임스(NYT)를 비롯한 외신들은 올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기생충’이 한국영화 최초로 아카데미상 후보에 오를 수 있다고 내다봤다. 특히 외국어영화상을 넘어 감독상과 각본상 후보에 들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북미에 이어 스페인과 헝가리, 이탈리아 등 유럽 관객을 만나며, 내년 1월에는 일본 관객들을 찾아간다.

‘기생충’은 국내 개봉 전, 전 세계 192개국에 판매되며 역대 한국영화 해외판매 1위를 기록했다.

CJ ENM 관계자는 “‘기생충’은 장기간 세계 일주 하듯 전 세계에서 순차적으로 개봉할 것”이라며 “세계인들에게 한국영화의 재미를 알리고, 한국영화의 위상을 높일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영화가 공개된 지 얼마 안 됐는데도 리메이크 판권 문의가 쏟아지고 있다”면서 “현재 딜을 진행 중”이라고 했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로, 봉준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등이 열연했다. 지난달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