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생존기’ 송원석 “첫 주연, 부담 되지만 욕심나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송원석,조선생존기

배우 송원석이 4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조선 새 주말드라마 ‘조선생존기’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이승현 기자 Ish87@

TV조선 ‘조선생존기’의 배우 송원석이 첫 주연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4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조선생존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송원석은 백정의 자식으로 태어난 천출이지만 영특하고 비범해 가슴에 뜨거운 불을 안고 사는 임꺽정을 연기한다. 송원석은 이번 드라마를 통해 첫 주연을 맡았다. 그는 “큰 역할을 주신 감독님께 감사하다. 부담도 많이 되는데 강지환 선배님께서 조언을 많이 해줬다. (강지환 선배님을) 많이 의지하며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의 힘세고, 수염난 이미지의 임꺽정이 아닌 젊고, 잘생긴 새로운 캐릭터의 임꺽정이라 더욱 욕심이 났다. 대본에 충실하면서도 색다른 매력의 인물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조선생존기’는 운명의 장난으로 조선에 떨어진 한정록(강지환 분)이 임꺽정(송원석 분)과 함께 탐관오리들에 맞서 싸우며 서로의 인생과 세상을 변화시키는 시공간 초월의 판타지 활극이다.

‘조선생존기’는 오는 8일 오후 10시 50분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