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이대휘 “윤지성 입대 앞두고 워너원 멤버들 회동”…비하인드 공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라디오스타’/사진제공=MBC

AB6IX 이대휘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남다른 입담을 뽐낸다.

오는 5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라이머, 뮤지, 이대휘, 그리가 출연하는 ‘라라 랜드’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녹화에서는 이대휘가 워너원 멤버들과 만남을 가졌다고 털어놓는다. 리더 윤지성의 군입대를 앞두고 다같이 모였던 것. 그 와중에 뜻밖의 홍석천이 등장하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그런가하면 이대휘는 팬들에게 파격 협상을 제안한다고 한다. “아이돌로서는 위험한 발언일 수도..”라며 말문을 연 그는 팬들과 ‘이것’에 대해 협상을 하고 싶다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를 듣던 라이머는 현실 당황하며 자신과 먼저 협상해달라고 요청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이다.

또한 이대휘는 ‘라스’ MC 자리를 노리며 ‘야망돌’의 모습을 선보인다. ‘라스’에 뉴페이스가 필요하다며 자신을 적극 어필한 것. 과연 그가 이번 방송에서 엄청난 활약을 펼치며 MC 자리까지 꿰찰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더불어 이대휘는 김국진과의 닮은 꼴로도 시선을 집중시켰다고 한다. 김국진을 보면 거울을 보는 것 같다고. 이에 갑자기 두 사람 사이의 팔씨름 대결이 펼쳐져 모두를 흥미진진하게 만들었다는 후문.

특히 이대휘는 자신의 소속사 대표 라이머를 집중 공격하며 예능감을 방출한다. 끊임없이 에피소드를 쏟아내며 당돌한 매력을 뽐냈다고. 그러다 갑자기 분위기를 급 훈훈하게 마무리하며 라이머에게 ‘병 주고 약 주고’를 시전해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이대휘는 ‘제2의 김가연’을 꿈꾼다고 털어놓는다. ‘고소의 여왕’으로 알려진 김가연을 본받아 강력한 악플 대처법을 공개한 것. 이와 함께 자신을 둘러싼 터무니없는 루머들을 솔직하게 해명하며 관심을 집중시켰다고 전해진다.

‘라디오스타’는 오는 5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