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2’ 엄태구·오연아, 뜻밖의 만남…천호진 향한 반격 시작할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구해줘2’ 엄태구-오연아./ 사진제공=OCN

OCN 수목 오리지널 ‘구해줘2’에서 천호진의 검은 꿍꿍이를 눈치 챈 엄태구가 반격을 준비하는 것일까천호진의 숨겨진 측근인 오연아를 만나는 모습이 포착돼 호기심을 자극한다.

‘구해줘2′ 지난 방송에서 최경석(천호진)으로 보이는 사람의 수배 전단을 발견한 김민철(엄태구). 곧바로 경찰을 대동해 월추리로 향했지만확신에 차 기세등등했던 것과는 달리 결과는 예상 밖이었다철우(김영민)와 마을 사람들은 수배 전단을 확인하고는 “모르는 사람”이라며 오히려 민철을 마을에서 내쫓았기 때문이다그러나 기회는 다른 곳에서 다시 나타났다우연히 월추리 마을에 보상금이 지급될 예정이라는 뉴스를 보게 된 것그제야 모든 퍼즐이 맞춰졌고경석이 마을 사람들에게 지급되는 보상금을 가로챌 목적으로 월추리에 온 사기꾼이라는 것을 파악했다.

경석의 빅픽쳐를 알게 된 민철그러나 그의 구원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방송 직후 공개된 9회 예고 영상에서 마을 사람들에게 배척 당하는 모습이 포착된 것특히 칠성(장원영)에게 “그놈들 여기서 무슨 짓 할지 모르는 미친놈들이야제발”이라는 진심을 담은 호소에선 막무가내 ‘미친 꼴통’의 면모는 전혀 찾아볼 수 없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평소 유일하게 민철에게 호의적이었던 칠성마저 “너 그냥 여기 떠나라”라고 말한 것으로 보아 마을 사람들 모두가 민철을 외면하고나홀로 분투가 예상된다그러나 한번 물고 늘어진 것은 끝까지 절대 놓지 않는 민철이기에 앞으로 이 외로운 싸움을 어떻게 이어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 가운데내일(5)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은 희망의 빛을 예감케 한다민철이 진숙(오연아)과 대면한 것경석이 미리 월추리 마을로 보내 그곳의 정보를 전달했던 진숙하지만 마음에도 없는 아이를 키우며 점점 불만이 커지던그야말로 ‘걸어 다니는 시한폭탄’이었다급기야 지난 방송의 엔딩에서 경석을 찾아갔다가 철우와 마주쳤고두 사람이 무슨 이야기를 했을지 궁금증을 자극했다그녀가 입만 열면 경석의 계획은 물거품이 될 수 있다그렇다면 마을 사람들에게 모두 배척당한 민철은 도대체 무엇을 알아냈길래 그녀를 만났을까.

‘구해줘2′ 제작진은 “민철이 최대 위기에 처했다마을 사람들 모두가 그를 외면한 가운데 나 홀로 구원기를 이어나간다진실을 알게 된 민철과 더 크고 어두운 계획을 실행하기 시작하는 경석의 긴장감 넘치는 대결이 펼쳐진다”라고 예고했다.

구해줘2′ 9회는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