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2’ 정유미, 한밤 중 괴한 습격으로 ‘위기’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새 월화 드라마 ‘검법남녀2’/사진제공=MBC

MBC 새 월화 드라마 ‘검법남녀2’가 정유미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지난 3일 처음 방송된 ‘검법남녀2’는 오늘(4일) 방송에 앞서 의문의 한 남자에게 위협받는 검사 은솔(정유미)의 스틸 컷을 공개했다.

‘검법남녀’는 진화하는 범죄에 공조 또한 진보했음을 알리며 까칠법의학자 백범(정재영), 열혈신참 검사 은솔(정유미), 베테랑 검사 도지한의(오만석)의 공조수사를 담는 MBC의 첫 시즌제 드라마다.

지난 1, 2회 말미에는 사내 성희롱 살인 미수 사건 2차 공판을 앞두고 피해자가 사망하게 되자 은솔은 백범에게 부검을 부탁하기 위해 국과수로 향했고, 인천에서 연락 두절되었다는 백범의 소식을 듣게 된 은솔이 급히 인천으로 향하는 모습이예고됐다.

4일 공개된 사진에서 컴컴한 밤 은솔에게 달려드는 의문의 한 남자가 포착됐다. 은솔은 이런 위험 상황을 전혀 눈치채지 못하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는 의문의 한 남자에게 쏟아지는 레이저 포인터들과 그제야 상황을 감지한 은솔의 모습이 담겨 있어 궁금증이 모아진다.

특히 인천에서 연락 두절 된 국과수 백범팀과 수사의 진실을 파헤치며 분투하는 은솔의 모습이 앞으로 어떤 전개로 이어갈지 알 수 없는 예측 불가능한 상황이다. 

노도철 감독은 “열정만 가득하고 아무런 사전지식 노하우 없이 덤벼들던 신임 검사에서 일학년 검사로 한층 성장한 열혈 신참검사 은솔이 어떻게 사건을 해결하고 극을 이끌어 갈지 관심 있게 봐주시길 바란다”며 “까칠법의학자 백범과 베테랑 검사 도지한과의 더욱 업그레이드 된 공조 또한 기대해 달라”고 했다.

‘검법남녀2’는 이날 오후 8시 55분 3, 4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