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피플’ 임현서X이상호, 팀장 되어 부동산 사기 과제 수행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굿피플’ 스틸./사진제공=채널A

4일 방송되는 채널A ‘신입사원 탄생기-굿피플’(이하 ‘굿피플’)에서 로펌 인턴들은 4대4 팀 전으로 부동산 사기 과제를 수행한다.

지난 과제에서 1·2위를 차지한 임현서·이상호 인턴이 각각 팀장이 되어 팀을 꾸린다.

강호동은 팀장을 맡은 두 인턴의 대결에 “흔히들 덕장 위에 용장, 용장 위에 운장이 있다고 하지만 요즘에는 그 위에 퇴장이 있다”며 낄 때 끼고 빠질 때 빠지는 리더십을 소개한다.

강호동은 추리에서도 도진기 변호사의 의견을 신중하게 듣고, 심리 전문가 이시원의 말에 귀 기울이는 모습을 보이며 ‘낄끼빠빠’ 리더십을 몸소 선보인다. 이날 특급 응원단으로 합류한 변호사 서동주도 다수의 의견에 바로 꼬리를 내리는 ‘낄끼빠빠’ 추리를 선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날 응원단은 만장일치로 승자 팀을 예측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한다. 추가 신입정원 1명의 운명이 달려 있는 이번 미션에서 응원단의 추리가 적중할지 여부는 이날 오후 11시 방송되는 ‘굿피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