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이동건, 냉철한 포커페이스 vs 로맨티스트 ‘반전 매력’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단, 하나의 사랑’의 이동건./사진제공=KBS2

배우 이동건이 KBS2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에서 반전 매력을 뽐내고 있다.

이동건은 ‘단, 하나의 사랑’에서 발레단 예술 감독 지강우 역을 맡았다. 그의 목표는 이연서(신혜선 분)의 발레 복귀로, 그의 재기를 전적으로 지지하고 있다. 이에 발레 단원들에게 보여주는 강우의 모습과 연서를 향한 애정이 상반돼 눈길을 끈다.

강우는 남다른 예술 안목의 소유자로 무용수들의 잠재력을 끌어올리는데 탁월한 능력을 지닌 무용계 셀럽이다. 그는 냉철한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며 단원들을 날카롭게 분석하고 일침을 가한다. 그의 일침은 직설적이라 매섭기까지 하지만 옳은 말만 하기에 수긍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그 속에는 무용수를 생각하는 마음이 담겨져 있어 츤데레 매력을 엿볼 수 있다.

단원들을 향한 냉철함과 반대로 강우는 연서에게 한없이 다정한 모습을 보인다. 강우는 연서에게 좋아한다고 고백하거나, 연서의 마음을 사로잡을 이벤트를 기획하는 등 로맨티스트다운 모습도 보여준다. 이에 강우의 과거 속 연서와 닮은 여자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이동건이 출연하는 ‘단, 하나의 사랑’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