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분다’ 김하늘, 연기력이 곧 설득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바람이 분다’ 방송화면. /

배우 김하늘이 연기력으로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극본 황주하, 연출 정정화 김보경)에서 수진과 유정, 두 역할을 연기하며 극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바람이 분다’에서는 자신이 알츠하이머에 걸렸다는 사실을 숨기고 있는 도훈(감우성)과 사랑이 식은 듯 보이는 무심한 남편에게 상처받은 수진이 이혼을 하기 위해 결국 다른 사람, 차유정의 모습으로 도훈에게 다가가는 모습이 담겼다.

남편 도훈이 자신을 알아볼까 전전긍긍하고 가슴 떨려 하는 귀여운 모습뿐 아니라 “다른 여자로 만나보면 그 사람 마음을 알 수도 있잖아. 그 사람 진짜 마음이 뭔지는 알고 싶어”라며 이혼을 하기로 마음을 먹었지만 아직 도훈을 사랑하는 마음을 정리하지 못한 수진의 진심이 어쩔 수 없이 드러나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특히 다른 사람이 돼 이혼의 계기를 만들려는 웃지 못할 상황에 놓인 김하늘은 시청자들이 수진과 유정의 마음을 이해하고 감정에 몰입할 수 있도록 감정 전달을 촘촘히 하며 극을 채웠다.

도훈과 감정의 골이 깊어져 가는 수진을 현실 부부처럼 실감 나게 그리다가도 유정을 연기할 때는 마음이 여리고 보호본능을 일으키는 캐릭터로 변신, 수진과 구분을 짓는 등 섬세한 연기를 보여줬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