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라디오’ 로시·더보이즈 뉴·임지민…‘음색돌’ 특집으로 매력 발산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제공=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

로시, 더보이즈 뉴, 임지민이 3일 비투비 정일훈이 진행하는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 감미로운 노래 실력으로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은 라이브 무대들로 꾸며지는 ‘아이돌 뮤직쇼! 동전가왕’으로 펼쳐졌다.

먼저 임지민은 신인답지 않은 여유로운 무대 매너와 함께 데뷔곡 ‘놀리지마’ 라이브를 마쳤다. 또한 그는 저스틴 비버의 ‘As Long As You Love Me (Feat. Big Sean)’를 부른 뒤 쏟아지는 칭찬 댓글에 “김해의 특산물이 되겠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임지민은 “원더나인 전도염, 정진성, 이승환과 연습생 생활을 함께했다. 원더나인이 ‘아이돌 라디오’에 나오는 걸 보면서 너무 나오고 싶었다”고 소감을 남겼다. ‘실력파 신예’라는 수식어를 입증하듯 임지민은 태민의 ‘MOVE’, 청하의 ‘벌써 12시’, 방탄소년단 ‘피 땀 눈물’에 맞춰 파워풀한 안무도 선보여 박수를 받았다.

두 번째 미니앨범 ‘COLOR OF ROTHY’로 컴백한 로시는 타이틀곡 ‘BEE’ 라이브를 선보였다. 로시는 ‘BEE’에 관해 “기존에 보여드렸던 성숙한 느낌의 발라드와는 다르다. 나이에 걸맞게 통통 튀는 노래”라고 소개했고, 이어 아이유의 ‘삐삐’를 자신만의 독특한 색깔로 부르며 매력을 과시했다.

최근 활동을 끝낸 더보이즈의 뉴는 엑소 ‘Universe’를 노래방 라이브로 불러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에 로시는 “나보다 맑은 목소리를 가진 것 같다”고 칭찬했다. 그리고 더보이즈 뉴는 이어진 제이레빗의 ‘바람이 불어오는 곳’ 라이브 무대로 청량한 목소리를 뽐냈다.

DJ 정일훈은 ‘옥수수 하모니카’를 불며 뉴의 무대를 거들고는 “나는 세션 전문”이라고 너스레를 떨어 스튜디오를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아이돌 라디오’는 매일 새벽 1~2시 MBC 표준FM(서울·경기 95.9MHz), MBC 라디오 애플리케이션 mini에서 방송된다. 매일 밤 9~10시엔 네이버 브이라이브 애플리케이션(V앱)에서 방송 전 보이는 라디오(주말 제외)로 만나볼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