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정, ‘바람이 분다’ 출연…김성철·김가은과 묘한 삼각관계 형성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규정. / 제공=드라마하우스, 소금빛미디어

배우 이규정이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극본 황주하, 연출 정정화 김보경)에 출연한다. 4일 방송에 처음 등장하며 극에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바람이 분다’는 이별 한 뒤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의 이야기를 그린다. 도훈(감우성)과 수진(김하늘)의 깊은 감성 연기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이규정은 극중 김나은 역을 맡는다. 청순한 미모와 더불어 대만 영사관 근무 이력으로 지성미까지 갖춘 인물이다. 브라이언 정(김성철)과 얽히며 묘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손예림(김가은 분)과 삼각관계를 이룰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규정은 마이컴퍼니를 통해 “좋은 제작진과 촬영하고 연기할 수 있어 감사하다. ‘김나은’이란 캐릭터로 현장에서 즐겁게 배우며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5년 개봉한 영화 ‘고양이 장례식’으로 데뷔한 이규정은 ‘퇴마:무녀굴’ ‘아가씨’ 등에 출연했다. 이 외에도 드라마 MBC ‘가화만사성’ ‘행복을 주는 사람’ ‘밥상 차리는 남자’ ‘내사랑 치유기’ 등을 통해서도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