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이번엔 세종대왕… ‘나랏말싸미’ 7월 24일 개봉 확정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나랏말싸미’ 포스터./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

송강호, 박해일, 전미선 등이 출연하는 영화 ‘나랏말싸미’가 7월 24일 개봉을 확정 짓고, 1차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나랏말싸미’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담은 영화.

공개된 포스터에는 글은 백성의 것이어야 한다는 믿음으로 한글 창제를 시작하고 맺었던 세종(송강호), 그와 뜻을 함께해 한글을 만들었던 신미스님(박해일)이 서로 마주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 묵직한 긴장감이 감돈다.

이어 두 사람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은 우리가 물과 공기처럼 사용하고 있는 한글이 어떻게 만들어지게 되었는지, 그 과정을 엿볼 수 있어 눈길을 끈다. 또한, 세종과 함께 한글 창제에 기여했지만 역사에 기록되지 못한 인물들의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의 시작’이라는 카피는 가장 높은 곳에서 오로지 백성을 위해 모든 것을 걸었던 세종과 조선왕조의 억불 정책으로 인해 가장 낮은 곳에 있을 수밖에 없었던 신미스님이 신분을 뛰어넘어 어떻게 한글을 만들어갈지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기에 충분하다.

송강호, 박해일, 전미선 등 명품 연기파 배우들의 호연과 함께 한글을 만들기 위해 신념을 꺾지 않고 노력을 다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릴 영화 ‘나랏말싸미’는 올 여름 관객을 만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