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만수로’ 김수로→뉴이스트 백호까지…좌충우돌 구단 살리기 프로젝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으라차차 만수로’ 티저 영상./사진제공=KBS2

KBS2 새 예능 ‘으라차차 만수로’의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으라차차 만수로’는 영국 축구 13부 리그인 첼시 로버스를 인수한 배우 김수로와 축구를 사랑하는 배우 이시영,엑소 멤버 카이, 인도 출신 방송인 럭키, 스포츠 해설가 박문성, 뉴이스트 멤버 백호가 의기투합해 좌충우돌 구단을 이끌어가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3일 공개된 티저 영상에는 이들이 각자의 임무를 맡은 채 영국 런던에서 생활하게 되는 모습이 펼쳐졌다. 세상에 단 하나뿐인 ‘생 리얼 축구 구단주 버라이어티’의 탄생 과정이 기대를 모았다.

‘축구 예능이 아닙니다. 이것은 꿈에 관한 이야기’라는 자막으로 시작된 티저에서 김수로는 “유일하게 배우 말고는 이걸 하고 싶었다. 미래가 뭔지 모르고 도전하는 건 처음인 것 같다”라고 말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김수로는 지난해 10월 영국 축구 13부 리그인 첼시 로버스를 인수해 영국축구협회에 정식 구단주로 등록됐다. 하지만 현실은 꿈과는 달랐다. 강등 위기의 13부 리그 흙수저 구단은 당장 생계를 걱정해야 하는 위기의 상황이었다.

티저에서 박문성 해설위원은 “돈도 없다. 팀은 해체될 위기다. 제대로 된 게 하나도 없다”라고 말해 긴장감을 고조시켰고, “땅끝 마을 조기축구회”라는 푸념으로 꿈과 현실의 괴리감을 리얼하게 표현해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하지만 위기 속에도 축구에 대한 열정 하나로 꿈을 위해 뛰는 선수들이 있었다. 초등학교 교사, 기관사, 주방 디자이너, 학생, 증권맨, 식당 매니저, 경호업체 직원 등 각자의 직업으로 생계를 꾸리면서도 꿈을 위해 뛰는 이들의 열정에 모두가 감탄했다.

이들의 열정 앞에서 이시영은 “너무 열심히 잘 해주니까 하나라도 더 해주고 싶은 마음이 든다”며 구단을 멋지게 꾸리고 싶다는 의지를 내비쳐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감을 더했다.

마음만은 ‘1부 리그 구단주’인 김수로는 “무조건 이겨야지”라며 남다른 승부욕을 불태웠고, ‘투덜이’ 박문성 위원도 이들의 열정을 접하며 “땀을 흘릴 기회를 우리가 만들어주겠다. 손을 한 번 잡아보자”고 말해 180도 달라진 구단 운영자의 자세를 드러냈다.

빼어난 영상미도 눈길을 사로잡았다. 영화 속 장면을 방불케 하는 런던의 아름다운 풍경과 명소들이 볼거리를 더했다. 해외여행을 그리는 평범한 예능프로그램이 아니라 현지의 삶과 문화를 느끼며 꿈과 도전, 삶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으라차차 만수로’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으라차차 만수로’는 오는 21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