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포브스, 몬스타엑스 애니메이션 ‘위 베어 베어스’ 출연 집중 조명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 / 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미국의 경제 전문지 포브스(Forbes)가 그룹 몬스타엑스의 활동을 집중 조명됐다.

포브스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위 베어 베어스’에서 만난, 가장 최근 애니메이션화 된 K팝 그룹 몬스타엑스”라는라는 제목의 기사를 올렸다.

앞서 몬스타엑스는 지난달 27일(미국 현지시간) 미국 방송국 카툰 네트워크(Cartoon Network)를 통해 애니메이션 ‘위 베어 베어스’에 출연, 같은 타운에 찾아온 K팝 밴드 몬스타엑스를 만나려는 에피소드인 ‘판다의 생일’에 등장하며 주목받았다./

칼럼니스트 타마르 헤르만(Tamar Herman)은 해당 기사를 자신의 트위터에 게재하며 “‘위 베어 베어스’ 제작에 들어간 내용과 그것이 왜 이 쇼에 딱 맞는지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이를 바탕으로 포브스는 “팬덤에 초점을 맞추고 몬스타엑스와 몬베베의 유대감을 강조한 에피소드를 통해, ‘위 베어 베어스’는 K팝이 접목된 가장 최근이자 성공적인 만화 프로그램 에피소드가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위 베어 베어스’ 팀은 매체를 통해 “K팝에서 영감을 받아 에피소드를 제작하는 것은 오래도록 생각해온 일”이라며 “한 팬이 트위터를 통해 몬스타엑스를 에피소드에 넣어달라 요청했다”고 특별한 작업 배경을 밝혔다. 이어 “몬스타엑스에게 제안했을 때 이들은 이미 협력 방법을 찾고 있었다”면서 “그 결과 몬스타엑스와 멤버들, 음악과 몬베베를 간결히 소개하는 에피소드가 탄생됐다”고 덧붙였다.

‘위 베어 베어스’의 창작자인 다니엘 총(Daniel Chong) 역시 이번 작업을 통해 느끼게 된 K팝의 새로운 시각에 대해 털어놨다. 다니엘 총은 “우리에게 몬스타엑스의 에피소드에 대한 반응은 매우 흥미로웠고, 이들의 인기를 실감하게 됐다”며 “나는 K팝의 팬 베이스가 얼마나 큰지 알지 못했지만 그들이 얼마나 적극적이며 얼마나 아티스트를 전폭적으로 지지해주는지도 알지 못했었다. 정말 재미있는 경험”이라고 했다.

몬스타엑스는 오는 8월까지 유럽과 아시아, 오세아니아, 북남미 등 전 세계 18개 도시를 도는 월드투어 콘서트를 펼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