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3사, 드라마 방송 72분→67분 축소 합의

KBS '굿닥터' SBS '수상한 가정부' MBC '불의 여신 정이'(왼쪽부터)

KBS ‘굿닥터’ SBS ‘수상한 가정부’ MBC ‘불의 여신 정이'(왼쪽부터)

KBS, MBC, SBS 등 지상파 방송 3사가 21일부터 드라마 방송 시간을 기존 72분에서 67분으로 축소한다.

7일 SBS 드라마국의 한 관계자는 “최근 방송 3사 관계자들이 모인 자리에서 방송 시간을 줄이는 것에 대해 전격 합의했다”고 전했다. 또 예능 프로그램은 기존 80분에서 75분 편성을 지키는 것으로 중지를 모았다.

이는 과도한 방송 시간 경쟁으로 드라마 제작 상황이 악화되는 데 따른 합의인 것으로 보인다.

방송 3사는 지난 2008년 드라마 방송 시간을 72분으로 줄였었다. 그러나 해당 합의는 잘 지켜지지 않아 자주 잡음이 인 바 있다. 이어 이번에는 좀더 강력한 합의의 원칙을 지키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또 종편 채널의 출범과 케이블 채널의 약진으로 방송 광고 시장이 위축된 것도 이번 합의의 한 이유로 분석되고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