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마리텔’ 생방송 중 부상→응급실行… “아무 이상 없을 것”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장성규./ 사진=인스타그램

방송인 장성규가 응급실에 다녀온 후 놀란 팬들을 안심 시켰다.

장성규는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셔서 올린다”며 병원 응급실 앞에서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여러분의 뜻대로 검사 받으러 왔다. 이 와중에 포스팅하고 있는 거 보면 아무 이상 없을 거라 짐작된다”며 “염려 마시길 바란다. 덕분에 즐거웠다”고 말했다.

앞서 장성규는 이날 생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의 ‘정형돈의 무엇이든 덤벼보세요’ 촬영 중 코끼리코를 돌다 뒤로 넘어졌다. 실시간으로 방송을 시청하던 네티즌들은 장성규의 뇌진탕을 의심하며 걱정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