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신민아, 패션까지 완벽 국회의원…출격 준비 완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신민아. / 제공=스튜디오앤뉴

정면은 물론 옆모습도 완벽하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이하 ‘보좌관’)에서 여성 정치인, 국회의원 강선영으로 돌아온 신민가 그 주인공이다.

오는 14일 베일을 벗는 ‘보좌관'(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정치인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이정재)의 치열한 생존기를 담을 예정이다. 신민아는 극중 변호사 출신의 비례대표 초선의원이자 당대변인 강선영을 연기한다.

바쁜 일정을 소화하느라 패션엔 관심 없을 것 같지만, 그는 그마저도 다 갖췄다. 공부도 외모도 능력도 누구에게 밀린 적이 없으며 어느 곳에서 무슨 일을 하든 반짝반짝 빛이 나는 강선영. 이를 입증하듯 4일 공개된 사진에서 그는 모두 다른 스타일을 매끄럽게 소화햇다. 때로는 단호하고, 때로는 온화하며, 때로는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으로 일상에 녹아들어 있는 모습은 자신의 판단을 믿고 자신감이 넘치며 원하는 게 무엇인지 결정하면 주저하지 않고 달려 나가는 캐릭터를 고스란히 담아내고 있다.

그동안 다양한 작품에서 여러 직업을 소화했지만, 국회의원은 처음이다. “선영의 다양한 매력을 확실히 느끼며 빠져 들어가고 있다”는 신민아는 새롭게 연기하는 캐릭터를 열심히 잘하고 싶은 마음에 촬영 전부터 영화와 드라마, 뉴스, 자료 화면들을 챙겨 봤다고 한다.

‘보좌관’ 제작진은 “신민아가 연기하는 강선영은 언제나 대중의 환호와 지지를 받는 인물이다. 두려움 때문에 뒤로 물러나거나, 다른 사람의 생각에 좌우되지 않는 캐릭터”라며 “하지만 재선이 쉽지 않은 비례대표 의원이기 때문에 의정활동에 더욱 돌진한다. 그동안 본적 없는, 남다른 뚝심과 배포를 가진 캐릭터 국회의원 강선영을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