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지창욱, 생애 첫 낚시서 광어 낚으며 ‘천재’ 인증…이번에는 문어 낚는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도시어부’ 스틸./사진제공=채널A

‘낚시 천재’ 배우 지창욱이 채널A ‘도시어부’에서 두 번째 낚시에 나선다.

오는 6일 방송되는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 지창욱은 강원도 고성으로 문어 낚시를 떠난다.

지창욱은 지난 방송에서 출연자 중 유일하게 광어를 낚는 데 성공하며 이덕화로부터 ‘낚시 천재’로 인정받았다.

타고난 어복으로 첫 낚시에서 짜릿한 손맛을 경험한 지창욱은 두 번째 낚시의 출항을 앞두고 “오늘 (컨디션이) 아주 좋다”며 남다른 의욕을 드러낸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피곤해도 열심히만 하자는 마음”이라고 털어놓은 지창욱은 문어 낚시 도중 “이제 손맛을 알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이번에도 용왕신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덕화는 지창욱의 청출어람을 대견히 여기면서 “오늘도 1등 해야지”라며 남다른 기대를 드러내는가 하면 “지칠 만도 한데 오늘도 참 열심히 한다”며 극찬했다는 후문이다.

얼굴천재에서 낚시천재로 주목받은 지창욱이 동해 바다까지 접수할 수 있을지는 이날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도시어부’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