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스페셜 – 감독 봉준호’ 올해 최고 시청률 기록

[텐아시아=우빈 기자]

‘MBC 스페셜 – 감독 봉준호’ / 사진=MBC 방송화면

‘MBC 스페셜 – 감독 봉준호’ 편이 올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스페셜 – 감독 봉준호’는 닐슨코리아 수도권기준 가구 평균 시청률 3.4%, 2049 시청률 1.6%를 기록했다. 두 수치 모두 올해 자체 최고기록이다.

이날 영화 ‘기생충’으로 칸 국제영화제’에서 한국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감독 봉준호의 이야기를 전했다. 2013년에 방송됐던 ‘MBC 스페셜 – 감독 봉준호’를 바탕으로 ‘칸의 거장’ 봉준호 감독의 영화 인생 전반을 다룬 ‘MBC 스페셜 – 감독 봉준호’ 편은 한국영화 100년사에 새로운 방점을 찍은 봉준호 감독의 이야기가 담겼다.

대한민국 영화사에 한 획을 그을 굵직한 작품들이 탄생하게 된 비화는 물론 다양한 작품의 촬영 현장도 공개됐다. 그간의 작품들을 통해 장르를 넘나들며 자신만의 세계관을 구축해 온 감독 봉준호와 함께해온 김혜자, 변희봉, 고아성, 틸다스윈튼 등 그와 함께 했던 배우들의 생생한 목소리도 들을 수 있었다. 영화 제작에 함께한 스텝들의 이야기를 통해 ‘봉테일’이라는 닉네임의 이유도 알 수 있었다.

봉준호 감독의 작품 세계에 빼놓을 수 없는 배우, 송강호와의 인연은 더욱 특별했다. 2003년 ‘살인의 추억’ 이후 ‘기생충’을 통해 봉준호 감독과 4번째 호흡을 맞춘 배우 송강호. 22년 전 무명의 배우와 조감독으로 만나 한국영화의 새 역사를 쓰기까지. 국민배우 송강호와 대한민국 대표 감독 봉준호의 스토리는 영화보다 더 영화 같았다.

‘MBC스페셜’은 ‘기생충’이 ‘칸 국제 영화-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기까지 그의 영화세계가 어떻게 발전하고 진화해왔는지를 잘 정리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