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분다’ 감우성, 드라마 품격 높였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바람이 분다’ 방송화면. /

배우 감우성이 더욱 깊어진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지난 3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극본 황주하, 연출 정정화·김보경)에서 감우성(권도훈 역)은 김하늘(이수진 역)을 향한 다양한 감정 변화를 보여주며 작품의 격을 높였다.

도훈은 차갑게 변한 자신의 마음을 알아내기 위해 특수분장까지 불사한 채 접근하는 아내 수진을 알아채지 못했다. 도훈의 치매 증상은 갈수록 깊어졌고, 진실을 숨길수록 멀어지는 수진과의 거리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백수아(윤지혜)를 향해 “제가 수진이를 많이 좋아했었죠?”라고 묻고 “결혼이란 건 사랑으로 사는 거 아닙니다”라고 덧붙였다. 도훈의 공허한 분위기는 현실적이면서도 보는 이들의 연민을 자아냈다.

과거의 다정했던 도훈을 회상하며 그리워하는 수진의 모습은 아내를 차갑게 대해야만 하는 도훈의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지는듯해 시청자들을 더욱 먹먹하게 만들었다. 누구보다 그녀를 사랑하지만 자신의 병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진실을 숨기고 상처를 주는 그의 속 사정을 대변하는 듯한 장면이었다.

무엇보다 극 중 도훈은 말로는 형언할 수 없는 복잡한 마음을 쉽게 드러내지 않아야 하는 캐릭터여서 감우성의 섬세한 감정 연기가 빛을 발하고 있다. 또한 더욱 깊어진 그의 열연은 대사마다 긴 여운을 남긴다는 평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