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밴드’, 도발조차 업그레이드…라이벌 빅매치·탈락자 발표 예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슈퍼밴드’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가 참가자들의 도발이 난무하는 ‘라이벌 빅매치’ 3라운드를 예고했다.

오는 7일 방송되는 ‘슈퍼밴드’에서는 프런트맨끼리 각자의 라이벌을 지목하는 방식의 3라운드가 계속된다. 이미 3라운드 첫 팀 대결이 공개된 8회에서는 1~2라운드보다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각 팀 공연이 음악 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다음 방송 예고에서는 “후회하게 해 드리겠습니다” “그냥 중학생 밴드부 정도?” “만만하게 보시면” 등의 말로 라이벌을 도발하는 참가자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어지는 공연은 이들의 도발이 허풍이 아님을 입증했다.

더욱 열정적이고 쇼킹한 참가자들의 무대에 프로듀서들은 “게임은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했다. 윤종신은 “일종의 행위예술처럼 보인다”고 평가했고, 윤상 역시 “이런 건 처음 듣는다”고 감탄했다. 김종완 역시 “제가 꼭 프로듀서를…”이라며 공동 작업 시도를 예고했다.

하지만 감탄의 끝에는 가혹한 탈락자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3라운드가 모두 끝나고 탈락자가 공개되는 현장에서는 서로 손을 꼭 잡고 프로듀서들의 말을 기다리다가 눈물을 참지 못하는 참가자들의 모습이 흘렀다. 회마다 발전하는 참가자들의 실력이 시청자들의 호응을 더하고 있는 가운데 라이벌 경합 결과에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