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션영화 ‘특송’ 5월 29일 크랭크인…‘기생충’ 박소담X다송役 정현준, 두 번째 호흡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특송’ 대본 리딩 현장. /사진제공=NEW

영화 ‘특송’이 박소담, 송새벽, 김의성, 정현준 등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받은 실력파 배우들을 캐스팅하고 리딩과 고사를 마친 후, 지난달 29일 첫 촬영에 돌입했다.

‘특송’은 돈만 된다면 무엇이든 배송하는 성공률 100%의 드라이버 장은하(박소담)가 한 아이를 차에 태운 뒤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면서 펼쳐지는 범죄 액션 영화다.

‘검은 사제들’에서 강렬한 연기로 놀라움을 선사한 데 이어 한국 영화 최초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의 영예를 안은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을 통해 호평 받고 있는 배우 박소담이 ‘특송’을 통해 첫 액션 연기에 도전한다. 박소담이 연기한 장은하는 화끈한 운전 실력으로 사람이든 물건이든 정확하게 배송해내는 인물, 의뢰인 대신 그의 10살짜리 아들을 만나게 되면서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게 된다. 이번 작품을 통해 박소담은 외적으로도 변화를 주고, 격렬한 카체이싱 등 강도 높은 액션을 소화할 예정으로 새로운 모습이 기대된다.

은하을 쫓는 남자 조경필 역은 매 작품 쉽게 잊을 수 없는 날선 캐릭터와 개성이 묻어나는 연기로 깊은 인상을 남긴 배우 송새벽이 맡았다. 조경필은 자신의 이익을 위해 어떠한 행동도 서슴지 않으며 은하와 서원(정현준)을 잡는 데 모든 것을 총동원하는 캐릭터. 송새벽은 서늘한 연기로 극에 팽팽한 긴장감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부산행’ ‘더 킹’ ‘강철비’ ‘1987’ 등에 이르기까지 흥행작에 빠지지 않는 배우 김의성이 ‘특송’에서 은하에게 특송 업무를 지시하는 백사장 역으로 합세했다. 만나면 티격태격하기 일쑤지만 전적으로 은하를 믿고 일을 맡기는 인물이다. 김의성은 특유의 개성과 존재감으로 극에 활기를 더할 것이다.

위기의 순간 자신을 구해준 은하 곁을 잠시도 떠나지 않으려는 서원 역은 최근 ‘기생충’에서 박사장 부부의 막내 아들 다송 역으로 화제를 모은 아역 배우 정현준이 맡았다. 정현준은 ‘기생충’에 이어 박소담과 두 번째 호흡을 맞춰 한층 인상 깊은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여기에 스크린과 TV를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배우 연우진을 비롯해 모델에서 배우로 첫 도전장을 내민 한현민이 합류했다. 또한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로 주목받은 오륭, 영화 ‘증인’ ‘걸캅스’로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준 염혜란과 ‘범죄도시’ ‘악인전’ 등에 출연한 허동원까지 다채로운 실력파 배우들이 합세해 탄탄한 라인업을 완성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