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라이머 “이대휘 보자마자 ‘쟨 잘되겠다’고 생각”

[텐아시아=우빈 기자]

‘라디오스타’ 라이머 / 사진제공=MBC

브랜뉴뮤직 대표 라이머가 그룹 AB6IX 이대휘와 첫 만남을 떠올렸다.

오는 5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는 라이머, 뮤지, 이대휘, 그리가 출연하는 ‘라라 랜드’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녹화에서 라이머는 수난을 겪었다. 소속 아티스트 이대휘, 그리를 비롯해 그와 앨범 작업을 함께한 뮤지까지 가세하며 그를 공격했기 때문이다. 이들은 라이머에게 “맘에 안 든다” “구리다” “소름 끼친다” 등 거침없이 디스를 시전해 그를 당황케 했다고. MC 윤종신은 이를 보고 “니네 어떻게 살어?”라며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라이머는 아내 안현모에 대한 이야기도 털어놓았다. 안현모가 김구라를 소울메이트로 생각한다고 밝혀 그 이유에 대해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특히 라이머는 아내 안현모에게 ‘감성 폭발’ 반성문을 쓴다고 밝혀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또한 라이머는 이대휘와의 첫 만남을 회상하며 시선을 집중시킨다. 이대휘를 처음 보자마자 ‘쟨 잘되겠다’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훈훈한 이야기임에도 불구하고 이대휘가 갑자기 동공 지진을 일으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물들였다는 후문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