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 두 번째 발라드 프로젝트 ‘내가 널 닮아서’…포스티노와 의기투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뮤지. / 제공=브랜뉴뮤직

가수 뮤지가 지난 3월 윤상과 호흡을 맞춰 만든 발라드 곡 ‘밀린 일기’에 이어 이번엔 가수 윤종신의 ‘좋니’를 작곡한 포스티노와 의기투합했다. 오는 5일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 새 디지털 싱글 음반 ‘내가 널 닮아서’를 내놓는다.

‘내가 널 닮아서’는 브랜뉴뮤직의 대표 라이머와 뮤지가 기획·제작하는 ‘뮤지 발라드 프로젝트’의 두 번째 곡이다. ‘밀린 일기’에 이어 ‘좋니’와 같은 1990년대 감성이 듬뿍 담긴 발라드 장르라고 한다.

브랜드뮤직 관계자는 “뮤지가 윤상에 이어 포스티노와 손잡고 어떤 시너지 효과를 낼지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