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분다’ 김성철, 김하늘 조력자로 이혼 프로젝트 시동 ‘강렬 존재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바람이 분다’ 방송화면. /

배우 김성철이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에서 김하늘의 조력자로 나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존재감을 남겼다.

김성철(브라이언 정 역)은 지난 3일 방송된 ‘바람이 분다’에서 김하늘(이수진 역)의 이혼 프로젝트를 성공시키기 위해 계획을 진두지휘했다. 영화사 대표의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보여줬다.

특히 브라이언 정은 이수진의 이혼 계획을 성공시키기 위해 열정적으로 연기 지도를 하며 재미를 더했다. 그는 이수진의 완벽한 눈물 연기를 위해 그를 다그치다가도 금세 칭찬을 덧붙이는 남다른 조련을 펼쳤다.

또 그는 권도훈(감우성)의 차를 운전하는 이수진과 일부러 접촉사고를 낸 뒤 그를 몰아세우는 연기를 능청스레 해내며 두 사람의 관계에 미묘한 변화를 불러일으켰다. 브라이언 정의 말에 쩔쩔매며 눈물을 글썽이는 이수진의 모습을 본 권도훈의 마음이 흔들리게 된 것이다. 특히 김성철은 고의로 사고를 내고도 이수진을 모르는 척 뻔뻔하게 잘못을 추궁하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소화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뿐만 아니라 브라이언 정은 인기 여배우의 캐스팅에 나선 야심가의 면모로 시선을 끌었다. 그는 내내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그녀의 기분을 능숙하게 맞춰주는 프로페셔널한 CEO의 모습을 드러냈다. 특히 손예림(김가은)이 브라이언 정의 태도를 비난하자 “네 눈엔 내가 어떻게 보일지 몰라도 도장 찍기 전까지 난 간이고 쓸개고 다 빼고 허우적거릴테니까 알아서 해”라고 말하며 일에 있어서만큼은 프라이드 넘치는 모습으로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처럼 김성철은 완벽한 조력자이자 능력 있는 영화사 대표의 다채로운 매력을 능수능란하게 표현해내며 극에 흥미를 불어넣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