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 “슈가 형과 음악 교류 계속하고 있다…존경스러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준 쇼케이스

플라네타리움 레코드의 싱어송라이터 준(JUNE)./ 조준원 기자 wizard333@

싱어송라이터 준이 “방탄소년단의 슈가 형과 음악 교류를 계속 하고 있다”고 밝혔다.

3일 오후 서울 서교동 벨로주 홍대에서 열린 준의 정규 1집 ‘Today’s(이하 ‘투데이즈’)’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였다.

준은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연습생 출신이다. 그는 “방탄소년단 선배들이랑 같이 연습을 하진 않았고 TXT랑 같이 연습을 했다. 그 친구들이랑은 연락을 자주 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방탄소년단 선배들이 웸블리 가신 것을 어제 알게 됐다. 뭔가 몽글몽글 했다. 같이 작업하신 분들이 웸블리에 서다니란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준은 “방탄소년단 선배들이 존경스럽다. 웸블리에 서는 아시아 최초 가수가 우리나라에서 나왔다는게 존경스럽다”며 “슈가 형이 한국에 들어오시면 콘서트 끝나고 한번 뵐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투데이즈’는 이날 오후 6시부터 국내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