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연습생 출신’ 준, “작곡으로 방시혁 PD님 눈에 띄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준 쇼케이스

플라네타리움 레코드의 싱어송라이터 준(JUNE)./ 조준원 기자 wizard333@

싱어송라이터 준이 “어릴 때부터 곡을 쓰고 혼자서 음악을 했던 터라 독자적인 성향이 있어서 방시혁 PD님의 눈에 띄었다”고 밝혔다.

3일 오후 서울 서교동 벨로주 홍대에서 열린 싱어송라이터 준의 정규 1집 ‘Today’s(이하 ‘투데이즈’)’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였다.

준은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연습생 출신이다.

그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연습생으로 있을 때도 아이돌을 준비하고 있었던 건 아니다. 솔로 아티스트로 준비하고 있다가 TXT까지 (현재 TXT 멤버들과) 다같이 준비하고 있던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방 PD님의 눈에 띄어서 작곡을 하게 된 것”이라며 “지금 하고 있는 음악 느낌과 독자적인 솔로 아티스트의 느낌이 좋은 것 같다. 타이틀곡 ‘오늘밤은,’을 뉴 잭 스윙 장르로 한 이유이기도 하다”라고 덧붙였다.

‘투데이즈’는 이날 오후 6시부터 국내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