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변호사’ 서정희 딸 서동주, ‘굿피플’ 출연…로펌 비하인드 스토리 공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굿피플’ 스틸./사진제공=채널A

채널A ‘신입사원 탄생기-굿피플’(이하 ‘굿피플’)에 방송인 서정희의 딸 서동주가 응원단으로 깜짝 등장한다.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주 변호사 시험에 합격하며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한 서동주는 ‘굿피플’ 녹화를 위해 하루 휴가를 내 귀국하는 열정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서동주는 본격적인 추리에 앞서 늦은 나이에 도전한 미국 변호사 시험과 혹독한 로펌 인턴 생활의 비하인드를 털어놓는다. 서동주는 시험 결과가 나오기 전 강호동이 꿈에 나와 “잘 될 거예요” 라고 특급 응원을 하고 간 일화를 전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이어 서동주는 미드보다 더 드라마 같은 미국 변호사들의 리얼한 모습을 소개한다. ‘구글’ ‘아마존’ 등 해외 유수한 기업을 고객으로 둔 대형 로펌에서 일하고 있는 서동주는 “미국 로펌에서는 인턴들에게 ‘버스 밑에 던져버린다’는 말을 한다. 알아서 살아남아야 하는 시스템”이라며 극한 생존기를 전한다.

8인의 인턴 중 가장 응원하고 싶은 인턴으로 임현서를 지목한 서동주는 “매번 1등만 해서 아무도 응원을 안 할까 봐 마음이 간다”고 이유를 털어놓는다.

서동주가 출연하는 ‘굿피플’은 오는 4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