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률 15% 도전”…’퍼퓸’ 신성록, 로코 첫 주연에 내비친 자신감 (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신성록(왼쪽부터), 차예련, 고원희, 하재숙, 김민규가 3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퍼퓸’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KBS2 새 월화드라마 ‘퍼퓸’이 배우 신성록과 고원희라는 신선한 조합으로 다양한 볼거리와 웃음을 예고했다. ‘퍼퓸’은 모든 걸 다 바쳐 지키려 했던 가정이 파탄 난 여자와, 용기가 없어 고백하지 못 한 남자가 기적처럼 만나서 운명 같은 사랑을 하는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다. ‘퍼퓸’으로 로맨틱 코미디의 첫 주연을 맡은 신성록은 “시청자들도 좋아하실 거라고 감히 확신 한다”며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퍼퓸’의 제작발표회가 3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호텔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신성록, 고원희, 차예련, 하재숙, 김민규와 김상휘 감독이 참석했다.

김상휘 감독은 “‘퍼퓸’을 간단하게 소개하자면 한 여자와 한 남자의 이야기다. 복잡하지 않고 즐겁고 재밌는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퍼퓸’은 방송 전 캐스팅 과정부터 난항을 겪었다. 일찌감치 여주인공으로 내정됐던 고준희의 출연이 ‘승리 비밀누나’라는 루머로 인해 불발됐기 때문이다. 김 감독은 “캐스팅 과정에서 일이 있었는데, 출연 결정은 배우와 방송사 양쪽의 합의가 있어야 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캐스팅된 배우들이 코믹함을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다. 특히 하재숙 씨가 맡은 캐릭터는 분장도 해야 하고 연기력도 있어야 하고 생활감각도 있어야 해서 굉장히 어려웠다. 하지만 출연을 승낙해주셨고, 굉장히 잘 해주고 있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고원희,퍼퓸

배우 고원희가 3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퍼퓸’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고원희는 “저는 선택하기보다 선택 받은 입장이었다. 감사하다”고 했다. 고원희는 지옥에서 돌아온 라이징 모델 민예린을 연기한다. 그는 “처음 대본을 받아봤을 때, 6부까지 술술 읽혔다. 제가 맡은 역할이 열정적이고 사고가 끊이지 않은 캐릭터였다. 모든 것을 내려놓고 할 수 있겠다는 생각에 출연하게 됐다”며 “속은 알차고 아줌마 같은 면도 있는 귀여운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신성록,퍼퓸

배우 신성록이  3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퍼퓸’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신성록은 서서히 병들어가고 있는 천재 패션 디자이너 서이도를 연기한다. 그는 “서이도는 52개의 공포증과 35종 알레르기를 가지고 있는 예민한 인물이다. 엉뚱하기도 하고 예민한 예술가적인 모습도 있어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면서 “로맨틱 코미디 첫 주연인데 저를 이제야 보여드릴 기회가 왔다고 생각했다. 진작 이런 역할을 해야 했다고 생각했을 정도로 싱크로율이 좋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특히 신성록은 “‘퍼퓸’이 밝은 작품이라 현장 분위기는 정말 좋다. 상황도 웃기고 대사도 웃겨서 웃음을 참기가 힘들 정도다. 웃음 참기 미션을 하고 있는 기분”이라고 만족감을 표했다. 누가 가장 웃기냐고 묻자 그는 “당연히 나”라고 대답해 웃음을 안겼다. 고원희와 차예련은 신성록이 분위기 메이커임을 인정하면서 “연기 외에도 소품도 챙기고 파리도 잡는다. 신성록 오빠가 없으면 안되는 드라마”라고 덧붙였다.

배우 차예련(왼쪽부터), 고원희, 하재숙이 3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퍼퓸’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차예련은 배우 주상욱과 결혼하고 첫 딸을 낳은 뒤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했다. 그는 ‘퍼퓸’에서 톱모델 출신 모델 에이전시 이사 한지나를 연기한다. 차예련은 “대본을 2시간 만에 읽었다. 재밌는 소설책 한 권을 읽은 기분이었다. 신선하고 독특했다”며 “아이가 10개월이기도 하고 일(연기)을 잘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 남편(주상욱)이 육아를 담당하겠다고 든든하게 응원해줬다. 지금도 육아 중이다. 덕분에 재밌게 촬영 중”이라고 밝혔다.

하재숙은 남편에게 버림받은 비운의 주부 민재희를 연기한다. 그는 “사실 역할이 어려워서 고민했는데 감독님과 대화하면서 자신감을 얻었다. ‘퍼퓸’ 속 모든 인물들이 진지한데 상황이 코믹하다. 진지한데 때론 엽기적이고 코믹하기도 하다. 웃음 코드들이 숨겨져 있다”고 자랑했다.

하재숙은 네 시간이 넘게 걸리는 특수 분장을 하고 촬영에 임한다. 그는 “특수 분장을 하면 일단 가렵고 몸이 힘들다. 어차피 하는 것, 리얼하게 해 보자는 생각으로 열심히 임하고 있다. 화장실에서 마주친 아주머님이 ‘아이고 생각보다 사람이 엄청 크구나’라고 말씀을 하셔서 성공했다고 생각하고 열심히 임하는 중”이라고 이야기했다.

김민규는 월드 스타 윤민석을 맡았다. ‘퍼퓸’으로 지상파 첫 주연을 맡은 김민규는 부담감을 드러내면서 “엄청 열심히 하려고 하고 있다. 많이 배우려고 하고 있다”며 “한류 스타에게서 나오는 자유분방한 모습을 보여주려고 집중적으로 연구했다”고 말했다. 이어 “작품이 재밌었고 한 번쯤 꼭 연기하고 싶은 캐릭터라 출연하고 싶었다. 무엇보다 인물 간 케미도 엄청나고 스토리 자체도 재밌다”고 말했다.

하재숙은 관전 포인트에 대해 “‘퍼퓸’이라는 제목에 집중해달라. 드라마도 재밌지만 캐릭터 다섯 명에게 강렬한 향기가 있다. 각자의 향기와 목소리에 집중하시면 훨씬 더 재밌지 않을까 한다”고 당부했다.

신성록은 “파이팅하자는 의미로 감히 시청률 15%에 도전하고 싶다. 15%를 넘는다면 좋은 향수를 뿌리고 프리허그를 하겠다. 향수는 제가 구입하겠다”고 프리허그 공약을 세웠다.

‘퍼퓸’은 오늘(3일) 밤 10시 처음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