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2’ 정재영 “시즌2 출연 계기? 스케줄 맞아서” 너스레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정재영/이승현 기자 Ish87@

MBC ‘검법남녀2’의 정재영이 시즌1에 이어 시즌2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3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검법남녀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정재영은 “시즌2에 출연한 결정적인 이유는 한가하고 스케줄이 바쁘지 않아서”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시즌1을 찍을 때 정말 재미있게 찍었다. 시즌1을 할 때도 시즌2를 했으면 좋겠다라는 이야기를 들었었고, 나도 하고싶었다. 이런 시스템의 드라마가 시즌1으로 끝나기에는 아까웠다. 우리 나라에 법의관과 검사가 공조하는 드라마가 없는데 이렇게 끝나면 아쉬웠다”고 했다.

또 “우리 드라마 보여줄 에피소드, 사건들이 더 많았다. 작가님 말씀으로는 끝없이 나온다고 하더라”라며 “백범은 약간 더 현실적인 캐릭터가 된 것 같다. 시즌1에 비해 헛발질을 하기도 하고 난관에 부딪치기도 한다. 현실적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1년 동안 얼굴도 더 삭았다”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검법남녀2’는 법의학자 백범(정재영)과 직접 현장을 봐야 직성이 풀리는 검사 은솔(정유미)의 공조 수사를 담는다. 응급실 의사 장철(노민우), 약독물학과 샐리 킴(강승현)가 새롭게 합류하고, 시즌1 말미 등장한 베테랑 검사 도지한(오만석)이 함께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