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2’ 강승현 “스테파니 리와 비교 대신 차별점 집중”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강승현./이승현 기자 Ish87@

MBC ‘검법남녀2’의 배우 강승현이 출연 소감을 밝혔다.

3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검법남녀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강승현은 ‘검법남녀2’에서 약독물학과 연구원 샐리 킴을 연기한다. 시즌1에서 약독물학과 연구원을 연기한 스테파니 리와 비교될 수밖에 없는 역할. 이에 대해 강승현은 “시즌1에서 스테파니 리 씨가 연기한 스텔라가 사랑받았다는 걸 안다. 부담도 있었지만, 캐릭터 자체를 감독님께서 다르게 잡아주셔서 감사했다. 비교보다는 이 독특한 캐릭터가 시청자들에게 공감받을 수 있게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검법남녀2’는 법의학자 백범(정재영)과 직접 현장을 봐야 직성이 풀리는 검사 은솔(정유미)의 공조 수사를 담는다. 응급실 의사 장철(노민우), 약독물학과 샐리 킴(강승현)가 새롭게 합류하고, 시즌1 말미 등장한 베테랑 검사 도지한(오만석)이 함께한다.

‘검법남녀2’는 이날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