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텐] 노아 박의 ‘헬로우 K엔터’ 한국영화 100주년 기념 선물, 봉준호의 ‘기생충’ (6월 2주)

[텐아시아=TV텐 영상취재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제 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작품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올해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을 포함해 총 21편의 해외 유명 감독들의 작품들이 이름을 올렸다. 그중 봉준호의 ‘기생충’이 칸 국제영화제 최고의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심사위원 만장일치의 결과였다.

무대에 오른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이라는 영화는 내게 영화적인 큰 모험이었다. 독특하고 새로운 영화를 만들고 싶었는데 그 작업은 수많은 아티스트들이 있어 가능했다”며 작업을 함께한 모든 아티스트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이어 “무엇보다 ‘기생충’은 위대한 배우들이 없었다면 찍을 수 없었던 영화”라며 “이 자리에 함께 해준 가장 위대한 배우이자 동반자 송강호의 코멘트를 꼭 듣고 싶다”고 말해 송강호도 함께 감사 인사를 전했다.

봉준호 감독 특유의 블랙 코미디와 한국을 넘어 전 세계가 공감할 수 있는 사회의 현실에 대한 날카로운 메세지를 담은 ‘기생충’은 한국 영화 최초로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한국 영화 100주년인 올해에 뜻깊은 선물을 준 것이다.

봉준호 감독의 섬세한 연출력과 배우들의 뛰어난 연기가 어우러진 ‘기생충’은 많은 관객들의 기대를 받으며 30일 국내에서 개봉했다.

TV텐 영상취재팀 tenpla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