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 찍으니 엌’…‘런닝맨’, 박종철 고문치사사건 희화화 논란…부적절한 자막 사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지난 2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 사건을 희화화했다는 지적을 받은 자막이 등장한 장면. /사진=SBS 방송 캡처

SBS ‘런닝맨’이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 사건을 희화화했다는 논란이 있는 자막에 대해 사과했다.

3일 SBS 측은 “관련 자막은 당시 녹화 상황에 대한 풍자의 의미로 썼으며, 관련 사건에 대한 다른 의도는 전혀 없다”며 “불편하셨을 분들이 있다면 앞으로 더 주의해 제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전날 방송된 ‘런닝맨’에서는 ‘국내 팬미팅-런닝구 프로젝트’의 굿즈 제작 레이스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차로 이동하는 중 전소민이 사레가 들린 듯 기침을 하자, 화면에는 ‘1번을 탁 찍으니 엌 사레 들림’이라는 자막이 나왔다.

시청자들은 이 자막이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 사건을 희화화했다고 비판했다. 이 사건은 1987년 대학생이었던 박종철이 서울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조사를 받던 중 경찰의 고문으로 인해 사망한 일이다. 당시 경찰은 ‘책상을 탁 하고 치자 억 하는 소리를 내며 죽었다’고 거짓 해명을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