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환점 돈 ‘구해줘2’, 놓쳐서는 안 될 타임라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구해줘2’ / 사진제공=OCN

OCN 수목 오리지널 ‘구해줘2′(극본 서주연, 연출 이권, 이승훈, 제작 히든시퀀스)에서 출소 후 고향 월추리로 돌아온 ‘미친 꼴통’ 김민철(엄태구)과, 사기를 목적으로 월추리에 예배당을 세운 최경석(천호진). 마을을 지키려는 자와 삼키려는 자, 두 인물의 갈등이 점점 극을 향해 달려가며 반환점을 돈 가운데 ‘구해줘2’의 놓쳐서는 안 될 타임라인을 짚어봤다.

#1. 사건의 발단, 월추리에 등장한 최경석.

수몰 예정 지역인 월추리에 등장해 마을 사람들의 보상금 문제를 단번에 해결해준 경석. 서울에서 온 ‘최교수’라고 자신을 소개한 그는 사람 좋고 푸근한 인상으로 마을 사람들의 마음속 불안정한 구석을 파고들기 시작했고, 결국 그들의 신뢰를 얻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그에게는 무시무시한 꿍꿍이가 숨겨져 있었다. 처음부터 마을의 수몰 보상금을 노리고 접근한 사기꾼이었던 것. 진숙(오연아)을 먼저 월추리에 보내 마을의 상황을 파악한 뒤, ‘최교수’로 위장해 계획적으로 접근했다. 경석은 마을 사람들이 알고 있는 모습과는 180도 다른 무서운 인물이었다. 손쉽게 사람들의 마음을 얻었고, 본격적으로 월추리에 예배당을 만들고 사기 행각에 돌입하기 시작했다.

#2. 안수기도와 신앙공동체, 마을 사람들의 동요.

본격적으로 사람들을 끌어모으기 시작한 경석. 연기자를 섭외해 반신불수가 된 남자가 성직자 철우(김영민)의 기도로 다시 걷게 되는 안수기도를 선보였고, 이 ‘가짜’ 기적으로 인해 마을 사람들은 맹목적인 믿음을 갖기 시작했다.

모든 물밑 작업을 마친 그는 본격적으로 본래 목적을 꺼냈다. 바로 ‘신앙공동체’ 사업이었다. “”선택받은 사람’만 들어갈 수 있다”며 양계장(이윤희)에게 슬쩍 이야기를 흘렸고, 예상대로 그는 덥석 미끼를 물었다. 오랫동안 함께 살아온 고향을 잃고 떠나야 한다는 두려움에 놓인 마을 사람들에게 모두가 함께 생활할 수 있는 ‘신앙공동체’는 더없이 혹할만한 이야기였고, 그들은 경석이 말한 ‘선택받은 사람’이 되기 위해 모든 것을 바칠 준비가 된 듯 보였다.

#3. 사실 알게 된 엄태구의 나 홀로 구원기.

그러나 아직 희망은 남아있었다. ‘미친 꼴통’ 김민철이 돌아왔기 때문. 경석의 의뭉스러운 진짜 모습을 알고 있는 유일한 인물 민철은 그가 사기꾼이라는 결정적 증거를 찾아냈다. 바로 수배 전단에서 그의 얼굴을 발견한 것. 그러나 이미 경석을 철썩 같이 믿고 있는 마을 사람들은 민철의 말을 들어주지 않았고, 오히려 그를 마을에서 쫓아내기 바빴다.

그러던 중 우연히 월추리 마을에 보상금이 지급될 예정이라는 뉴스를 보게 된 민철은, 이를 가로챌 목적으로 월추리에 접근한 경석의 의도를 파악했다. 가진 거라고는 무식한 힘과 집요함뿐이고, 마을 사람들에게는 애물단지 취급을 받지만, 한번 물면 절대 놓지 않는 ‘미친 꼴통’이기도 한 민철. 경석의 계획을 모두 알게 된 그에게는 이제 반격만이 남아있다.

돌아온 민철이 경석의 위험한 계획에 제동을 걸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이는 ‘구해줘2’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