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이선균 “봉준호 감독, 권위 의식 無…영원히 기생하고 싶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선균./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선균이 영화 ‘기생충’을 함께한 봉준호 감독에 대한 애정을 밝혔다. 3일 오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열린 이선균의 라운드 인터뷰에서다. 

‘기생충’은 가족이 모두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담는다. 지난 30일 국내에서 개봉했으며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이날 인터뷰 현장에서 이선균은 봉준호 감독에 대한 무한한 신뢰를 드러냈다. 그는 “감독님과 함께한다고 하니 긴장을 많이 했던 것 같다. 그런데 좀 지나니까 정말, 동네에서 영화 제일 잘 찍는 형같은 느낌이었다. 모든 배우들 스태프들을 다 잘챙기신다”면서 “감독님을 만나면 다 알겠지만 재미있으시지 않냐”고 했다. 

또 함께하고 싶냐는 물음에는 “불러주면 바로 가겠다”면서도 “그런데 지금도 꿈같은 이야기”라고 했다. 이어 “또 하고 싶다. 너무 하고 싶다. 영원히 봉준호에 기생하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밖에도 이선균은 “디테일들이 다 콘티에 있어서 따로 할 게 없었다. 뭔가를 더 안하고, 유연하게 하려고 했다”며 “감독님이 권위의식도 없으시다”면서 칭찬을 덧붙였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