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 “‘기생충’ 두 번째 볼 땐 내 역할보다 최우식에 이입…먹먹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선균./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선균이 영화 ‘기생충’을 다시 볼 때는 자신의 역할보다 최우식의 역할에 더 이입이 됐다고 밝혔다. 3일 오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열린 이선균의 라운드 인터뷰에서다. 

이날 이선균은 칸에서 자신의 연기를 봤을 때 어땠냐고 묻자 “칸에서 본 건 두 번째로 본 거였다. 내 연기는 아직도 잘 모르겠다”면서도 “영화가 너무 좋다 정도다. 그런데 처음에는 코미디가 더 보였다면, 두 번째 볼 때는 (최)우식(기우 역)이한테 이입이 많이 됐다. 나는 우식이에게 이입해서 너무 슬픈데 칸의 분위기는 너무 열광적이니까 더 먹먹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기생충’은 가족이 모두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담는다. 지난 30일 국내에서 개봉했으며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이선균은 신흥 IT업체 CEO 박사장 연기하며 기존과는 다른 새로운 얼굴을 보여줬다. 최우식은 가난한 기택네의 장남 역을 맡아 열연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