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측 “강인·성민, 정규 9집 활동에서 빠진다…9인 체제”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의 강인(왼쪽), 성민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슈퍼주니어의 강인과 성민이 정규 9집 앨범 활동에서 빠진다.

슈퍼주니어 소속사 Label SJ은 3일 오전 “올 하반기 예정된 슈퍼주니어 정규 9집 앨범에 이특, 희철, 예성, 신동, 시원, 은혁, 동해, 려욱, 규현 9인만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어 “팀 활동에 참여하지 않는 강인과 성민은 향후 별도의 개인 활동으로 인사드릴 계획”이라며 “현재 슈퍼주니어의 명확한 컴백 시기는 조율 중에 있으나, 모든 멤버가 국방의 의무를 마친 후 오랜만의 정규 앨범인 만큼, 많은 기대와 성원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 이하 Label SJ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Label SJ 입니다.

올 하반기 예정되어 있는 슈퍼주니어 완전체 활동에 대해 안내 말씀 드립니다.

슈퍼주니어 정규 9집 앨범은 멤버들과의 논의 끝에 이특, 희철, 예성, 신동, 시원, 은혁, 동해, 려욱, 규현 9인이 참여하는 것으로 결정되었습니다.

팀 활동에 참여하지 않는 강인과 성민은 향후 별도의 개인 활동으로 인사드릴 계획입니다.

현재 슈퍼주니어의 명확한 컴백 시기는 조율 중에 있으나, 모든 멤버가 국방의 의무를 마친 후 오랜만의 정규 앨범인 만큼, 많은 기대와 성원 부탁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