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아더’ 장승조, 막공까지 ‘기립 박수’… “진심으로 행복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킹아더’ 장승조./ 사진제공=에이스팩토리

배우 장승조가 뮤지컬 ‘킹아더’ 공연을 모두 마쳤다.

지난 2일 막을 내린 뮤지컬 ‘킹아더’에서 주인공 아더를 연기한 장승조는 세 달여간 캐릭터에 완벽히 동화 돼 관객들과 소통했다.  주인공 아더와 높은 싱크로율을 뽐낸 장승조는 마지막까지 완벽한 공연을 선보이며 기립박수를 이끌었다.

장승조는 순수하고 평범했던 청년 아더가 백성을 위한 진정한 왕이 되어가는 과정을 드라마틱하게 그려냈다. 압도적인 연기력으로 몰입감을 선사하며 관객들의 찬사를 받았다. 탁월한 가창력으로 저음까지 고음까지 다양한 음역대를 안정적으로 소화함은 물론 화려한 액션 연기로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장승조는 “아더와 함께여서, 관객 여러분과 함께여서 진심으로 행복했다”며 “많은 분들의 성원에 힘입어 공연을 잘 마칠 수 있었다. 뜨거운 환호를 보내주신 관객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했다.

‘킹아더’를 마친 장승조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초콜릿’으로 시청자를 만난다.  그는 극 중 뇌 신경외과 의사 이준 역을 맡아 색다른 연기 변신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