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 강아지 트라우마 극복할까…’당황한 눈빛+어색한 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그랜드부다개스트’의 안정환./사진제공=JTBC

안정환이 JTBC2 애견 호텔 예능 ‘그랜드부다개스트’에서 난생 처음 강아지들과 당황스러운 시간을 보낸다.

3일 처음 방송되는 ‘그랜드부다개스트’에서는 강아지 고객들의 ‘견생역전’을 위해 호텔리어로 나선 안정환, 가수 토니안, 아이콘 B.I(비아이), 작곡가 유재환, 공원소녀 레나의 모습이 공개된다.

“어릴 적 큰 강아지에게 물린 트라우마를 극복하기 위해 출연했다”고 밝힌 안정환은 태어나서 처음으로 6마리의 강아지들과 한 공간에 있게 되자 당황한다. 잔디 위를 누비던 테리우스는 잔디 위를 뛰어다니는 강아지 고객들의 이름만 하염없이 외치며 고된 하루를 보낸다. 결국 안정환은 호텔리어들에게 ‘개털’이라 불리며 굴욕을 당하기도 한다.

안정환은 “원래 유기견에 대한 생각이 깊지 않았다. 프로그램을 통해 정말 많이 배웠다. 반려견을 키울 때는 공부를 많이 해야 한다고 절실히 느꼈다. 진심을 다해 열심히 해볼 생각이다”라고 각오를 다져 기대를 모은다.

‘그랜드부다개스트’ 1회는 3일 오후 8시 JTBC2, 오는 8일 밤 12시 20분 JTBC에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