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시같은 매력”… ‘기방도령’ 정소민, 첫 사극서 ‘조선판 첫사랑’ 등극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기방도령’ 정소민 스틸./ 사진제공=판씨네마

배우 정소민이 영화 ‘기방도령’을 통해 첫 사극에 도전해 조선판 첫사랑의 등장을 예고한다.

‘기방도령’은 불경기 조선, 폐업 위기의 기방 연풍각을 살리기 위해 꽃도령 허색이 조선 최초의 남자 기생이 되어 벌이는 오락 블록버스터다. 이준호, 최귀화에 이어 허를 찌르는 재미를 선사할 또 한 명의 인물은 바로 정소민.

정소민이 ‘기방도령’에서 연기한 해원은 조선시대 만연해 있는 반상, 남녀의 차별을 부당한 것으로 여기는 깨어 있는 당찬 아씨다. 그러면서도 조선 최초 남자기생 허색(이준호)이 그녀를 보고 “꽃이 말을 하네?!”라고 했을 정도로 홍시처럼 수줍고 꽃처럼 화사한 자태를 지녔다.

여기에 자신의 첫 인상에 관해 묻는 허색에게 “도련님이 양아치처럼 보이진 않아요, 단지…”라고 말 할 만큼 뼈때리는 말들을 거침없이 하는 의외의 반전미까지 선보일 것을 예고한다. 이러한 매력으로 해원은 허색뿐만 아니라 조선의 금수저 꽃도령 유상(공 명)의 마음까지도 꽉 쥐고 있어 보는 이들에게 심쿵 달달한 설레임을 안겨줄 예정이다.

남대중 감독은 정소민에 대해 “TV프로그램 ‘도전! 골든벨’에 나왔던 고등학생 시절부터 사극이 잘 어울리는 배우라고 생각했다. 그녀의 첫 사극을 함께 할 수 있어서 뿌듯하다”고 했다. 정소민도 “오래전부터 사극을 하고 싶었는데 마침 좋은 시나리오가 와서 너무 기뻤다. 비행기에서 정말 숨도 안 쉬고 읽었을 만큼 푹 빠져들었던 이야기였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끌어 올리고 있다.

‘기방도령’은 올 7월 개봉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