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상 “‘킹아더’, 매번 감탄하고 많이 배운 시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한지상/사진제공=씨제스

배우 한지상이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 속에 ‘킹아더’ 마지막 공연을 마쳤다.

한지상은 지난 2일 뮤지컬 ‘킹아더’의 마지막 무대까지 마쳤다. 젊은 청년의 모습으로 첫 등장부터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았던 한지상은 본인만의 새로운 ‘킹아더’ 캐릭터를 완성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뮤지컬 ‘킹아더’는 자신의 진짜 신분을 모른 채 살아가던 ‘아더’가 우연한 기회에 바위에 박힌 엑스칼리버를 뽑고 왕으로 즉위한 이후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작품이다. 한지상은 순수한 청년에서 진정한 왕으로 거듭나는 ‘아더’로 분해 등 청년 아더의 순수했던 모습부터 주어진 운명을 받아들이고 왕으로 성장해나가는 아더의 인생 여정을 드라마틱하게 펼쳐냈다. 

디테일한 연기와 탄탄한 고음으로 개성 있는 ‘아더’를 만들어낸 한지상은 프랑스 뮤지컬 특유의 고음과 서정적인 멜로디를 매력적으로 그려내는 한편, 강렬하면서도 단단한 보이스로 ‘아더’의 강인함을 드러냈다.

마지막 공연을 마친 한지상은 “‘킹아더’와 함께했던 기쁨, 추억, 땀, 모든 시간들이 너무나 그리울 것 같다. 오랜 시간 함께했던 우리 팀의 열정과 배려, 낭만에 매번 감탄했고, 많이 배웠다. 정말 감사하다. 그리고 지금까지 올 수 있도록 늘 응원해주신 관객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킹아더’로 상반기 활동을 마무리한 한지상은 올 여름 ‘벤허’에 출연한다. 한지상은 귀족 가문의 자제에서 하루 아침에 노예로 전락한 기구한 운명을 지닌 캐릭터 ‘유다 벤허’ 역을 맡는다.

 ‘벤허’는 오는 7월 30일부터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