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개봉 4일 만에 336만 ‘흥행 돌풍’…해석+N차 관람까지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기생충’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개봉 첫 주말에 278 만 관객을 동원했다. 누적 관객수 336만7382명을 기록하며 개봉 첫 주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지난 5월 30일개봉과 함께 개봉일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으며, 2일 만에 100만 관객, 3일 만에 200만, 4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뿐만 아니라 6월 1일 65%, 6월 2일 57.9%의 높은 좌석 판매율까지 보이고 있어 개봉 2주 차에도 신드롬을 이어갈 것을 예고한다.

‘기생충’은 특정 장르에 얽매이지 않는 신선한 전개로 예측 불가한 재미를 선사했을 뿐만 아니라, 현 시대에 대한 날카로운 통찰까지 담아내며 칸 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관람 후 영화 속 수많은 상징들과 메시지를 해석하려는 해석 열풍이 이어지고 있음은 물론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을 두고 예술성과 상업성을 두루 갖춘 영화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영화를 관람한 뒤에도 지속되는 여운에 대해 언급하며 N차 관람 의지까지 내비치고 있다.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등이 열연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