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라더시스터’ 황석정, 4차원 엉뚱 친오빠와 ‘범상치 않은 남매 케미’…”요정 같은 존재”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부라더시스터’ 방송 화면./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새 예능 ‘부라더시스터’에서 배우 황석정이 범상치 않은 남매 케미를 뽐냈다.

지난달 31일 처음 방송된 ‘처음부터 패밀리-부라더시스터’(이하 ‘부라더시스터’)에서 황석정은 음산한 집 안 분위기 속에서 등장했다. 그는 리얼한 하품과 민낯, 스트레칭까지 ‘내추럴’한 면모를 보였다. 평범한 듯 범상치 않은 일상을 예고한 황석정은 묘하게 다른 듯 닮은 오빠 황석호를 “오빠라기보다는 요정 같은 존재”라고 소개해 넘치는 애정도 잊지 않았다.

황석정·황석호 남매는 화기애애한 분위기도 잠시, 때 아닌 미러볼 설치로 일촉즉발의 위기에 처했다. 미러볼의 위치가 삐뚤다는 동생 황석정과 전혀 아니라는 오빠 황석호는 갈등을 보였지만 “잠시만 해줄게”라는 오빠의 제안으로 미소를 되찾았다.

그 후 황석정 남매는 오빠의 힐링 장소인 동묘로 나들이에 나섰다. 사이즈가 같아 딸의 옷을 입고 왔다는 오빠를 위해 황석정은 쇼핑을 시작했고, 오빠 황석호는 아이돌을 능가하는 복근 장착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황석정, 황석호 남매의 4차원 매력은 계속됐다. 만취한 사연부터 서로를 향한 디스전, 어묵이 선사한 타협, LP가게를 접수한 댄스 등으로 티격태격 현실 남매 케미를 뽐냈다. 이어 남다른 음악적 지식을 가진 오빠의 반전 매력으로 음악을 전공한 남매의 모습도 보였다.

“내 인생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사람이 오빠”라며 기승전 오빠 애정을 보인 황석정은 이발하고 염색하는 오빠 황석호를 바라보며 세월이 흘러감에 울컥했다.

‘부라더시스터’는 스타 형제, 자매들의 리얼한 일상을 통해 소원해진 형제·자매들의 관계를 회복하는 프로젝트다.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