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혜원, tvN ‘60일, 지정생존자’ 합류…지진희와 호흡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오혜원./ 사진제공=킹콩 by 스타쉽

배우 오혜원이 tvN 새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 출연한다고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이 3일 밝혔다.

‘60일, 지정생존자’(극본 김태희, 연출 유종선,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DK E&M)는 갑작스러운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대통령을 잃은 대한민국에서 환경부 장관 박무진(지진희)이 60일간의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테러의 배후를 찾아내고 가족과 나라를 지키는 이야기다.

오혜원은 극 중 날카로운 질문을 거침없이 던지는 TBN 보도국 소속 청와대 출입 기자 우신영 역으로 분한다. 그는 기자의 뜨거운 열정과 야망을 보여주는 것은 물론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집요한 취재로 혼을 쏙 빼놓을 예정이라고 한다.

오혜원은 JTBC 드라마 ‘라이프’에서 국민건강보험심사평가위원회 정위원 역을 맡은 적이 있다. 지난 1월 종영된 MBC 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에서는 차세경을 연기했다.

‘60일, 지정생존자’는 국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은 동명의 미국 드라마 ‘지정생존자(Designated Survivor)’를 원작으로 한다. 오는 7월 1일 월요일 밤 9시 30분에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