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싱어송라이터 마레, ‘무슨 소용이 있나요’로 데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마레./ 사진제공=하이플라이뮤직

하이플라이뮤직 소속 신예 싱어송라이터 마레(maRe)가 3일 정오 첫 번째 디지털 싱글 ‘무슨 소용이 있나요’를 발매하고 데뷔한다.

‘무슨 소용이 있나요’는 정키, 유빈, 배진영 등과 작업한 뮤지션 도코(DOKO) 등이 마레와 함께 공동 프로듀싱한 곡이다.

이 곡은 이별에 서툰 마음을 솔직하게 풀어놓은 가사와 팝 알앤비 비트가 포인트다.

소속사 하이플라이뮤직은 “마레는 알앤비를 기반으로 신스팝, 소울의 경계를 누비는 신예 싱어송라이터”라고 소개했다.

이어 “여기에 Rolling paper(롤링 페이퍼)라는 힙합 크루에도 속해 있는 만큼 힙합 뮤지션들과의 협업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