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8일 0시 정규 3집 ‘모던 타임즈’ 전곡 공개

아이유

가수 아이유가 8일 0시 3집 정규앨범 ‘모던타임즈 (Modern Times)’의 타이틀곡 ‘분홍신’을 비롯한 13트랙 전 곡을 각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하고 본격 컴백한다.

아이유의 새 앨범은 2012년 5월 미니앨범 ‘스무 살의 봄’ 이후 1년 5개월 만이다.

아이유는 컴백 선언 이후 지금까지 수록곡 ‘입술 사이(50cm)’를 시작으로 ‘아이야 나랑 걷자’, ‘누구나 비밀은 있다’, ‘모던타임즈’, ‘을의 연애’, ‘기다려’, ‘분홍신’ 등 7편의 티저 영상을 순차적으로 공개하며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특히 타이틀곡 ‘분홍신’ 티저 영상에는 유희열이 깜짝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분홍신’ 뮤직비디오에는 유희열과 페퍼톤스, 톱모델 휘황, 장기용 등이 출연한다.

타이틀곡 ‘분홍신’은 안데르센 동화 ‘빨간구두(The Red Shoes)’에서 모티브를 딴 곡으로, 1930년대 빅밴드 스윙 사운드를 기반으로 한 클래시컬하고 빈티지한 요소를 담아냈으며, 드라마틱한 전개와 정교한 코러스가 더해진 스케일감 있는 노래다.

아이유는 이번 3집 정규앨범 ‘모던타임즈 (Modern Times)’를 통해 ‘싫은 날’, ‘보이스메일’ 등 2곡의 자작곡과 함께 ‘을의 연애’, ‘기다려’ 등 2곡을 작사해 뮤지션 아이유로서 가능성을 제시했다.

피처링 참여 아티스트도 돋보인다. 대선배인 최백호와 양희은을 비롯해 가인, 샤이니 종현 등 초호화 피처링진이 참여했다.

아이유는 최백호와 보사노바 풍의 ‘아이야 나랑 걷자’, 양희은과는 포크 넘버 ‘한낮의 꿈’, 가인과는 일렉트로니카 넘버 ‘누구나 비밀은 있다’, 샤이니 종현과는 어쿠스틱 팝 ‘우울시계’를 함께 작업했다.

아이유의 3집 정규앨범 ‘모던타임즈 (Modern Times)’는 총 9개월의 제작 기간 동안 정석원, 윤상 등 색깔 있는 뮤지션들이 대거 참여하였고, 스윙, 재즈, 보사노바, 라틴팝, 포크 등 다양하고 완성도 높은 음악으로 구성되었다.

아이유는 7일 오후 4시, 올림픽 공원 내 K아트홀에서 3집 앨범 ‘모던타임즈(Modern Times)’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가진 후, 당일 24시에 3집 앨범 ‘모던타임즈(Modern Times)’ 전곡을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로엔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