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에 왜왔니’ 송경아X김신영, 공황장애 고백 “내성적인 사람들이 걸리는 병”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우리집에 왜왔니’ 방송 화면./사진제공=스카이 드라마

톱모델 송경아가 스카이드라마 채널 예능 ‘우리집에 왜왔니’에 출연해 공황장애가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2일 방송된 ‘우리집에 왜왔니’ 3회에서는 모델계 황금손이라 불리는 송경아가 직접 인테리어한 집에 악동 4MC 김희철, 한혜진, 김신영, 오스틴강이 찾아가 대환장 홈파티를 펼쳤다.

박물관에 온 것 같은 분위기의 유럽식 소품들과 품격이 넘치는 그릇, 고가구들이 장식되어 있는 송경아의 럭셔리 하우스에 MC들은 감탄을 금치 못했다.

앤틱 가구와 소품이 많은 송경아의 집에서 즉석 진품명품 게임을 제안한 4MC는 각자가 고심 끝에 고른 오래된 물건을 찾았다. 한혜진은 예리한 감각으로 100년이 넘은 그림 소품을 찾아 게임에서 1등을 차지했다.

영국에서 건너온 서랍장은 오랜 세월이 흘러 그 몸값은 더해졌을 거라는 추측과 함께 서랍장 위에 송경아 부모님의 흑백사진을 찾은 김희철은 “어떻게 저런 게 부모님의 사랑보다 더 가치 있을 수 있냐” “누나 눈탱이 맞은 거 아니에요?”라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송경아의 요리를 도와주던 오스틴은 송경아의 사인이 새겨진 그릇을 발견했다. 그는 “누나 이거 직접 만든 거예요?”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현지인에게 직접 배운 수제 파스타와 샐러드, 샤베트로 구성한 이탈리안 가정식을 준비한 송경아를 잘 도와준 오스틴에게 송경아는 “소울 메이트를 만난 것 같다”며 좋아했다.

손으로 만드는 것을 좋아하는 송경아는 악동MC 4인방에게 “먹었으면 일을 해야지”라며 손뜨개로 하는 ‘위빙’을 가르쳐줬다. 처음 접해본 오스틴강은 “이거 스트레스 풀려고 만드는 거 맞죠?”라고 묻자 송경아는 “공황장애 생길 것 같죠?”라고 농담을 던졌다.

이에 김희철은 “누나, 신영이 진짜 공황장애 있어요”라고 깜짝 고백을 했고, 송경아는 “나도 공황장애야”라고 뜻밖의 발언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신영은 공황장애 환우를 만나 반갑다며 “내성적인 사람들이 걸리는 병이다. 안 걸려 본 사람들은 모른다”며 송경아와 공감대를 형성했다.

‘우리집에 왜왔니’는 매주 일요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