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헤미안 랩소디’ 퀸, 월드 투어 전시회 서울에서 세계 최초 개최

[텐아시아=우빈 기자]

‘보헤미안 랩소디 : 퀸 월드투어전시’ 공식포스터 / 사진제공=THE QUEEN EXHIBITION 한국운영사무국

록밴드 퀸의 결성 48주년, 데뷔 46주년을 기념하는 전시회 ‘보헤미안 랩소디 : 퀸 월드투어전시’가 7월 7일 개최된다.

퀸의 공식 매니지먼트사 QUEEN PRODUCTIONS LTD. 는 올해 7월 7일부터 10월 6일까지 3개월간 ‘보헤미안 랩소디 : 퀸 월드투어전시’를 전세계 최초로 서울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국내에서 최초로 퀸과 프레디 머큐리의 역사가 담긴 희귀 소장품을 공개하며,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감동을 재현한 공간이 펼쳐지게 된다. 또한 퀸의 레전드 6곡을 현대미술로 새롭게 해석한 체험형 인터렉티브 미디어아트를 1000여평의 넓은 공간에 함께 전시하여 국내 팬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QUEEN PRODUCTIONS LTD. 대표 짐 비치(Jim Beach)는 “퀸의 첫 공식 전시회를 전세계에서 가장 큰 목소리로 열광해준 한국팬들을 위해 서울에서 열게 되어 기쁘다”며 “세계 최초로 서울에서 공개하는 새로운 형식의 전시회를 통해 퀸의 다양한 모습을 만끽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보헤미안 랩소디 : 퀸 월드투어전시’의 티켓은 오늘(3일)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에서 얼리버드 티켓을 오픈한다.

영국의 레전드 그룹 퀸과 프레디 머큐리를 다룬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는 작년 11월에 개봉하여 994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국내에서 개봉한 음악영화 사상 최고 누적 관객수를 기록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