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제주도 특집, 특급 매물로 실속+재미…2049 자체 최고 경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MBC ‘구해줘 홈즈’가 2049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일 방송된 ‘구해줘 홈즈’는 메인 타깃인 2049 시청률 1부 3%, 2부 5.7%를 기록했다. 2부 2049 시청률은 ‘구해줘 홈즈’의 자체 최고 시청률로 10주 연속 동 시간대 1위 타이틀을 지켜냈다. 또한 수도권 기준 가구 시청률 역시 4.7%, 7.5%로 나타나며 2부 시청률은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분동 최고 시청률은 가구 기준 8.2%까지 치솟았다.

‘구해줘 홈즈’는 연예인 코디 군단이 의뢰인을 대신해 집을 찾아주는 프로그램. 지난 2일 방송된 ‘구해줘 홈즈’ 10회에서는 제주도 집 찾기 1탄이 펼쳐졌다. 외지인이 집을 구하기 복잡하고 어려운 제주도. 이에 ‘구해줘 홈즈’에도 제주도에 사는 집을 구하는 의뢰가 많이 들어왔고, 두 팀의 의뢰인을 선정했다. 1탄에서는 제주살이 3년 차에 접어든 10년 지기를 위한 셰어하우스를 찾기 시작했다.

덕팀에서는 노홍철, 김광규, 솔비가 코디로 나섰다. 첫 집은 광규 코디가 준비한 한경면 현무암 돌담집이었다. 제주의 정서를 듬뿍 담았지만 방 한 개라는 협소한 공간이 단점이었다. 두 번째는 노홍철이 찾은 한경면 맘마미아 하우스. 화이트와 블루톤의 외관부터 시선을 사로잡은 집은 내부 역시 아름다운 인테리어로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하지만 방 크기 차이가 아쉬움을 남겼다.

복팀의 박나래는 10년 지기 절친 양세형과 집 찾기에 나섰다. 첫 번째 매물은 애월읍의 두 갈래길 2층 집으로 확실히 분리된 두 개의 방이 의뢰인의 조건에 딱 맞았다. 이어 한경면의 감귤밭집을 살펴봤다. 제주도 정취가 느껴지는 넓은 집이었지만, 부족한 옵션이 단점으로 꼽혔다.

이날 방송에서는 집들을 소개하는 것에 더해 제주도의 주거 문화에 대한 정보들도 가득 담겼다. 제주 살이 15년 차 방송인 허수경이 제주도 전문 코디로 등장해 현지인만이 알 수 있는 꿀팁들을 제공한 것. 이들은 제주도의 연세 문화부터 제주도 집의 전통 구조, 난방 시스템 등 방송을 보는 것만으로 채워지는 지식들이 실속 있는 시간을 만들었다.

‘구해줘 홈즈’는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3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