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계절’ 오창석·윤소이·최성재, 에너지 넘치는 촬영장 비하인드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태양의 계절’ 촬영장 비하인드 사진.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KBS2 새 저녁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의 주역 오창석, 윤소이, 최성재가 촬영장에서 팀워크를 뽐내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진지하게 촬영장을 이끄는 오창석과 햇살 같은 미소를 품은 윤소이, 케미요정으로 등극한 최성재까지 모두가 에너지 넘치고 밝은 모습이다.

오는 3일 방송 예정인 ‘태양의 계절’ 제작진은 방송을 하루 앞두고 배우들의 촬영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태양의 계절’은 한국 경제사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양지그룹을 둘러싼 이기적 유전자들의 치열한 왕좌게임을 그린다. 서로를 속고 속이는 수 싸움과 배신으로 점철되는 양지그룹 ‘제왕의 자리’, 그로 인해 희생된 한 남자의 비극적인 복수극과 역설적으로 낭만적 성공담이 담길 예정이다.

김유월에서 오태양으로 신분을 바꾸게 되는 주인공을 맡은 오창석은 촬영장을 진지한 모습으로 이끌면서 연기 열정을 불태우고 있다. 과거의 연인인 윤시월 역의 윤소이와 함께 애정신을 찍을 때는 다정한 모습으로, 또 회계사로서 사건을 마주했을 때는 진지한 모습으로 카멜레온 같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극 중 과거의 연인 김유월과 결혼을 하게 되는 재벌 3세 최광일 역의 최성재, 두 남자의 사랑을 받게 된 윤소이는 촬영장 곳곳에서 밝은 미소를 뿜어내며 분위기 메이커로 톡톡히 활약하고 있다. 결혼식 장면을 찍고 있는 윤소이의 해맑은 표정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든다.

재벌 3세이자 제왕의 사주를 타고 태어난 최광일 역의 최성재는 ‘태양의 계절’ 배우들과 케미를 자랑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그는 오창석은 물론 윤소이와 함께 연기의 합을 맞추며 케미를 뿜어내고 있다.

배우들과 스태프들은 김원용 감독의 진두지휘 아래 서로 배려하고 의지하며 촬영을 이어나가는 등 최강 팀워크를 다지고 있다는 후문이다. ‘태양의 계절’ 제작진은 “좋은 기운으로 좋은 드라마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오창석, 윤소이, 최성재, 하시은 등이 출연하는 ‘태양의 계절’은 오는 3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